'하루 더 휴식' 류현진, 31일 워싱턴전 등판 확정
'하루 더 휴식' 류현진, 31일 워싱턴전 등판 확정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하루 더 휴식을 취하고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MLB.com'은 28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30일 경기 선발 투수를 예고했고, 토론토는 '유망주' 네이트 피어슨이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당초 30일 경기는 류현진의 등판 예정일이었다. 하지만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개막전에서 많이 던졌기 때문에 하루 휴식을 더 줄 수도 있다"며 류현진의 추가 휴식 가능성을 내비쳤고, 하루 더 휴식을 갖게 됐다.

류현진은 지난 24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2020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동안 투구수 97구, 4피안타(1피홈런) 4사사구 4탈삼진 3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당시 류현진은 5회말 2아웃까지 1실점으로 탬파베이 타선을 봉쇄했다. 그러나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한 류현진은 쓰쓰고에게 피홈런을 맞는 등 승리 요건에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지난 시즌 27번의 등판에서 4일 휴식 후 등판이 7번에 불과했던 류현진은 하루 더 휴식을 가진 뒤 31일 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