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집행유예 중 마약 ‘양성’ 반응...“검찰 수사+실형 불가피”(종합)
한서희, 집행유예 중 마약 ‘양성’ 반응...“검찰 수사+실형 불가피”(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집행유예 기간 중 불시에 실시한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10일 이투데이의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로부터 불시에 소변 검사를 받았고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앞서 한서희는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로 세간에 알려졌다. 2016년 7월부터 12월까지 4차례에 걸쳐 대마 총 90g을 구매하고 7차례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2017년 6월 한서희를 마약류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추징금 87만원, 보호관찰, 120시간 약물치료 강의 명령을 내렸다.

이후 SNS를 통해 많은 이들에 대한 폭로전과 설전을 벌여왔다. 지난해에는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정황을 알고서도 양현석 전 YG 대표 프로듀서의 회유와 협박에 못 이겨 진술을 번복했다고 밝히며 파장을 일으켰다.

한서희의 집행유예 기간은 만료되지 않은 가운데 이번 마약 양성 반응으로 그의 법정 구속과 실형 가능성이 높아졌다.

해당 보호관찰소는 한서희를 관련 시설에 구금하고 법원에 한서희에 대한 집행유예 판결 취소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