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人] '내게 ON 트롯' 왁스, 생애 첫 트로트 도전 '성공적'
[st&人] '내게 ON 트롯' 왁스, 생애 첫 트로트 도전 '성공적'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플러스 '내게 ON 트롯' 방송 화면.
SBS 플러스 '내게 ON 트롯'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가수 왁스의 트로트 무대가 펼쳐졌다.

왁스는 지난 23일 방송된 SBS 플러스 '내게 ON 트롯'에서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무대를 꾸몄다.

공연 전, 멘토들은 "심수봉의 노래가 비음이 많이 들어간 만큼 쉽지 않다"면서 "왁스의 선곡이 기대가 된다"고 했다. 특히 왁스의 가창력을 전적으로 신뢰하며 "사실 틀려도 모를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반면 왁스는 무대를 앞두고 큰 부담을 느꼈다. 왁스는 '트로트 선배'인 조항조와 만나 "노래방에서 부르는 느낌이 아니라 잘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라고 고백했다. 조항조는 "본인이 가진 음성과 감성이 트로트를 부르기에 적합하다"라는 칭찬과 함께 심수봉의 노래를 선곡해줬다.

"같이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는 당부와 함께 무대에 오른 왁스는 걱정을 말끔히 지우고 애절하면서도 심금을 울리는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들려줬다. 생애 첫 트로트 무대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만큼 안정적인 무대 매너와 가창력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무대가 끝난 후 박수갈채가 이어졌고, 작곡가 박현우와 장경천은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불러줬다"며 "원곡자 신수봉과는 또 다른 표현력이지만 굉장히 자연스러웠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왁스는 "아쉬움도 있었지만 좋은 말씀 많이 해주시니까 좋았다. 두 번째 무대에는 조금 더 욕심을 내보겠다"고 말해 다음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사진=SBS 플러스 '내게 ON 트롯'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