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파더’ 백종원 제자 될 ‘요린이’ 공개모집…제보도 받는다 [공식]
‘백파더’ 백종원 제자 될 ‘요린이’ 공개모집…제보도 받는다 [공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새 예능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는 전 국민이 함께 할 수 있는 '요린이'(요리 초보들을 일컫는 말) 갱생 프로젝트다.
MBC 새 예능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는 전 국민이 함께 할 수 있는 '요린이'(요리 초보들을 일컫는 말) 갱생 프로젝트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백파더' 백종원과 함께할 요린이들을 공개 모집하는 티저가 공개됐다. 요리 포기, 단절, 트라우마를 가진 요린이 제보까지 받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6월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예능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는 전 국민이 함께 할 수 있는 '요린이'(요리 초보들을 일컫는 말) 갱생 프로젝트다.

지난 2일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된 티저는 "요린이를 찾습니다~ 태어나서 부엌에 한 번도 안 들어가신 분~"이라는 양세형의 목소리를 시작으로 요린이 모집 공고의 시작을 알린다.

이후 '백파더' 백종원이 "요리 포기, 요리 단절, 요리 트라우마를 가진 분들을 아신다면 백파더에게 제보해주세요"라고 말한다.

이어 해가 뜨는 장면과 함께 태양처럼 밝은 백종원의 인자한 모습이 나타나는데 '요린이를 구원하러 온 큰아버지', '백파더의 품에 안길 전국 각지 요린이 모집'이라는 자막이 등장한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처음부터 음식 잘하는 사람 없어요"라면서 진지한 모습으로 인터뷰에 응했는데, "나는 처음부터 잘했는데"라며 반전 웃음을 안긴다. 이어 인자한 모습으로 모든 요린이를 품겠다는 듯 두 팔을 활짝 벌린 백종원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요리 갱생이 시급한 요린이 제보와 자발적 지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한편 백종원의 쌍방향 소통 요리쇼, 요린이 갱생 프로젝트 '백파더'는 6월 방송 예정이다. 공식 인스타그램를 통해서도 관련 소식이 제공될 예정이다.

사진=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