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이닝 2실점' 원태인 시즌 3승째 수확…삼성, LG에 2-0 완승 [잠실 S코어북]
'7이닝 2실점' 원태인 시즌 3승째 수확…삼성, LG에 2-0 완승 [잠실 S코어북]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라이온즈 원태인
삼성 라이온즈 원태인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원태인의 7이닝 무실점 호투와 살라디노의 결승타에 힘입어 2위 LG를 제압했다.

삼성은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4차전 맞대결에서 2-0으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최근 2경기 연속 호투를 펼치던 원태인이 7이닝 동안 투구수 94구, 5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 퀄리티스타트+(7이닝 3자책 이하)로 LG 타선을 틀어막으며 시즌 3승째를 신고했다.

타선에서는 타일러 살리디노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팀의 결승타를 기록했고, 김상수가 4타수 3안타 1득점으로 테이블세터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선취점이 결승점이 됐다. 1회초 삼성은 12일 만에 등판한 LG 이민호를 상대로 선두타자 김상수가 우전 안타를 때려내며 찬스를 물꼬를 텄다. 이후 박찬도가 볼넷을 골라내며 득점권 찬스를 잡은 삼성은 살라디노가 좌익 선상에 2타점 2루타를 때려내 2-0으로 먼저 앞섰다.

삼성은 3회초 김상수의 안타와 살라디노의 2루타로 2사 2, 3루의 찬스를 잡았지만, 아쉽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추가 득점을 뽑아내지는 못했다. 이후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순항을 이어가던 원태인은 4회말 김현수와 채은성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에 몰렸지만, 라모스를 148km 직구로 삼진 처리한 후 김민성과 오지환을 각각 뜬공으로 돌려세워 무실점 피칭을 펼쳤다.

선발 원태인은 7이닝 동안 볼넷 없이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봉쇄했다. 경기 후반 삼성은 본격적으로 뒷문 단속에 나섰다. 8회말 삼성은 최지광이 마운드에 올라 홍창기를 삼진, 유강남을 3루수 땅볼, 박용택을 삼진 처리했다. 9회말에는 우규민이 뒷문을 걸어 잠그며 승리를 지켜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