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SV' 김원중 "시합 마무리한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 [부산 S트리밍]
'생애 첫SV' 김원중 "시합 마무리한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 [부산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자이언츠 김원중
롯데 자이언츠 김원중

[STN스포츠(부산)=박승환 기자]

"시합 마무리한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

김원중은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1차전 맞대결에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동안 투구수 10구, 무실점을 기록하며 생애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올 시즌부터 마무리로 활약하게 된 김원중은 6경기에 등판해 5⅓이닝을 던졌지만 단 한 번도 세이브를 기록하고 2홀드에 그쳤다.

그러나 이날 9-7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서건창을 2루수 땅볼로 잡아낸 뒤 박동원을 중견수 뜬공, 이정후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생애 처음이자, 시즌 첫 세이브를 신고했다.

김원중은 "첫 세이브를 달성했지만, 크게 다른 것은 없다. 다만 선발로 경기를 시작하는 것과 또 다른 느낌이고 내가 시합을 마무리한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인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원중은 "아픈 곳 없고, 페이스도 나쁘지 않다. 하지만 앞으로 시즌을 치르며 불규칙적인 등판을 하게 될 텐데 익숙해지도록 몸 관리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