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박기웅 “박해진과 3년만 재회..편안하게 잘 받아줘”
‘꼰대인턴’ 박기웅 “박해진과 3년만 재회..편안하게 잘 받아줘”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박기웅과 박해진이 연기 호흡을 펼친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배우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과 연출을 맡은 남성우 PD가 참석했다.

MBC ‘꼰대인턴’은 사회 초년병시절 최악의 꼰대부장을 만나 혹독한 시간을 보낸 한 남자(박해진 분)가 경쟁사 마케팅부장으로 초고속 승진하며 승승장구하던 중, 그 시절 꼰대부장(김응수)을 시니어인턴으로 맞이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유쾌한 상황을 그린 코믹 오피스극이다. 오늘(20일) 첫 방송.

박해진과 박기웅은 2017년 영화 ‘치즈인더트랩’에 이어 이번 ‘꼰대인턴’으로 재회하게 됐다. 이날 박기웅은 박해진과의 인연에 대해 “사실 영화를 할 때는 드라마만큼 긴 호흡이 아니어서 분량 자체가 드라마보다 압축돼 있었다. 그래서 많은 신을 같이 하지 못해 아쉬웠다. 작품 후 친해져 이번 작품을 하기 전까지 수시로 연락하고 지냈다. 사실 제가 이 작품에서 가장 막차를 탔는데 꼭 다시 같이 해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번에 같이 하게 돼서 너무 좋았다. 되게 편안하게 해주고 잘 받아준다. 해진이형과는 정말 편하고 재밌게 하고 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에 박해진은 “기웅이라면 누구보다 이 역할을 잘 해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기웅이는 본인 것이 중요한데도 항상 물어봐주고 맞춰준다. 그 안에서 너무 잘해서 샘이 나기도 한다”고 칭찬했다.

사진=MBC 제공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