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코로나19 여파로 2개 대회 취소 “건강과 안전 우려됐다”
KLPGA, 코로나19 여파로 2개 대회 취소 “건강과 안전 우려됐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
KLPGA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KLPGA는 3일 “4월 30일(목)부터 나흘간 펼쳐질 예정이었던 ‘크리스F&C 제42회 KLPGA챔피언십’과 5월 8일(금)부터 사흘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의 대회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KLPGA는 “타이틀 스폰서인 크리스F&C, 교촌F&B와 함께 대회 개최에 관한 심도 깊은 논의를 거듭한 결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선수, 관계자 및 골프 팬의 건강과 안전이 우려돼 위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KLPGA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