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컵스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아
시카고 컵스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아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카고 컵스 리글리 필드
시카고 컵스 리글리 필드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NBC 스포츠'와 '시카고 선 타임즈'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컵스 직원 두 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 두 명은 지난 9일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직원 교육에 참가한 뒤 약 보름이 지난 뒤  24일과 25일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한 명의 직원은 집에서 회복 중이며, 다른 한 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 대변인은 "직원 교육 행사가 (감염에) 영향을 줬다는 근거는 없다"면서도 "투명성과 책임감을 갖고 불확실한 시기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컵스 구단은 홈구장인 리글리필드를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AP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