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장인‘ 유재열, 신천지 이만희 스승 보도...싸이 측 “입장 無”[공식]
’싸이 장인‘ 유재열, 신천지 이만희 스승 보도...싸이 측 “입장 無”[공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싸이
가수 싸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가수 싸이 측이 장인 유재열과 신천지 관련 보도에 대해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싸이의 장인 유재열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스승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재열은 신천지의 전신이 대한기독교장막성전을 이끈 교주로 그는 신도들의 성금을 유흥비로 탕진하는 등 사리사욕을 채운 인물이다.

장인 유재열의 보도와 관련해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 측은 “(해당 보도에 대해) 입장이 없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보도에 따르면 유재열이 대한기독교장막성전에서 언급한 종말일인 1969년 11월 1일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자 신도들은 유재열을 고소했다. 사기·공갈 등을 포함한 40여 개 혐의로 고소당한 그는 결국 교주 자리를 내려놨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간 그는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사업가로 변신했다. 건설회사를 만들어 부동산 사업을 펼쳤고 현재 그의 유재열 일가의 자산의 수백억원대로 추정된다.

신천지 총회장 이만희는 과거 유재열의 제자였다. 유재열이 언급한 종말일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자, 유재열을 고소한 신도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이후 이만희는 신천지를 세웠다. 그는 대한기독교장막성전에서 사용한 ‘두루마리’ 에피소드를 활용했으며 종말론과 구원론의 경우에도 대한기독교장막성전과 같은 14만명을 구원한다고 밝히고 있다.

한편 신천지는 최근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천지대구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교주 이만희가 기자회견을 열어 직접 사과하는 등 코로나19 사태 속 논란의 중심에 섰다.

싸이는 지난 2006년 유재열의 딸로 알려진 동갑내기 유혜연 씨와 결혼했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