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와 AFC “건강이 최우선”, 월드컵 예선 연기…3월 국내 A매치 없다
FIFA와 AFC “건강이 최우선”, 월드컵 예선 연기…3월 국내 A매치 없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국제축구연맹(FIFA)과 아시아축구연맹(AFC)이 “건강이 최우선이다”는 뜻을 모았다.

FIFA는 5일 “AFC와 논의 끝에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과 2023 AFC 아시안컵 예선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아시아를 넘어 유럽까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린 결정이다.

당초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를 펼칠 예정이었다. 오는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홈경기, 31일 스리랑카 원정 경기가 연기됐다. 3월 국내 A매치는 없다.

이후 벤투호는 6월 4일과 9일 북한, 레바논전도 있다. 예정대로 열릴 지는 미지수다.

현재 한국은 H조에서 2승2무(승점 8)로 2위에 위치하고 있다.

FIFA는 “개개인의 복지와 건강이 최우선이다”며 “AFC가 회원국들과 협의 끝에 추후 일정을 공지할 것이다”고 전했다.

끝으로 FIFA는 “세계보건기구(WHO)와 협력해 코로나19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할 것이다”고 밝혔다.

사진=KFA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