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심적 고통 호소→ 팬들 우려 속 사과 “건강하게 작업할 것”(종합)
남태현, 심적 고통 호소→ 팬들 우려 속 사과 “건강하게 작업할 것”(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밴드 사우스클럽 보컬 남태현
밴드 사우스클럽 보컬 남태현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NS 라이브 방송에서 우울한 모습을 보여 우려를 샀던 남태현이 팬들에 사과하며 고마운 마음을 나타냈다.

남태현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며칠 동안 걱정하게 해서 미안하다. 낭떠러지 앞에서 음악과 대화하는 방법이 최선이 아님을 알았다. 봄이 끝나기 전 남태현과 사우스클럽 음악으로 인사 드리겠다. 조금 더 건강하게 작업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숨막히지 않게 많이 사랑하고 아껴가며 노력하겠다. 항상 날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들 고맙다"고 전했며 셀카 사진도 게재했다.

앞서 10일 남태현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틀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던 중 우울한 모습을 보여 팬들의 걱정을 샀다. 그는 “나는 내가 요즘 어떤 곡을 써야 할지도 모르겠고 좋은 곡이 안 나온다”며 “열심히 만든다고 만드는데 대중 코드랑 맞지 않는다고 하니까 내가 잘못한 건지”라고 전했다.

또한 “위너라는 그룹에서 나오고 잘 안된 거 맞다. 참지 못하고 몰상식하게 나온 거에 처음으로 죄송하다고 말한다”고 위너 팬들에게 무릎 꿇고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나 너무 미워하지 말아 달라. 나 하루하루 너무 무섭다”고 호소하는 등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최근 겪은 해킹 피해 사실을 털어놓기도 했다. 남태현은 "요즘 해킹이 기승을 부렸는데 나도 해킹을 당했다. 내 신상 정보부터 나랑 만났던 사람들 사진 싹 다 가지고 있더라. 너무 신기했다. 근데 난 범죄를 저지르거나 마약을 한 적이 없다. 근데 나랑 엮긴 사람들을 위해서 막고 싶었다. 솔직히 말해 난 손해 볼 거 없다. 내가 만난 사람이니까 도리라고 생각했다. 그 사람들이 뭔 죄냐“라고 전했다.

남태현은 다음날에도 방송 도중 약을 먹기도 하고 소리를 지르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남태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화면.
남태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화면.

 

이틀간 이어진 남태현의 불안한 모습에 팬들도 우려를 나타냈다. 팬들은 “정신적으로 힘들어 보인다” “휴식을 취해야 하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우려 끝에 남태현은 이날 미소 셀카와 함께 사과글을 올리며 사태진압에 나섰다. 하지만 그를 걱정하는 팬들의 목소리는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

한편, 남태현은 2016년 그룹 위너를 탈퇴했다. 이후 밴드 사우스클럽을 만들어 보컬로 활동 중이다. 그는 소속사를 설립하며 활동했지만 지난해 11월 소속사 법인을 해체하고 P&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사진=뉴시스/더사우스 제공, 남태현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