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프로 선수처럼’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 성료 
‘우리도 프로 선수처럼’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 성료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목적이 있었으면 괜찮아.” K리그 인천유나이티드 U12 & 11(초등부)를 이끄는 감독이 대회 내내 사이드라인에서 외쳤던 말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초등학생부터 프로와 유사한 환경에서 성장할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올해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을 신설했다. K리그 22개 구단 산하 초등부 선수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지난 7일 첫 경기를 시작으로 12일까지 6일간 울산 동구에서 펼쳐졌다.

연맹이 매년 개최하고 있는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의 타 연령별 대회와 마찬가지로 초등부 대회 역시 저학년 선수들의 경기 경험을 위해 저학년 대회를 별도 운영했다. 모든 경기를 조명이 갖춰진 경기장에서 야간에 진행하고, 쿨링 브레이크를 실시하는 등 선수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경기를 뛸 수 있게끔 했다. 또한 대회 기간 중 모든 경기의 분석 영상을 촬영하고, 촬영된 영상은 분석 데이터와 함께 별도 플랫폼을 통해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 등에게 제공된다.

특히, 대회가 열린 경기장 총 8곳 중 6곳이 천연잔디로, 연맹은 팀별 경기 일정을 균등하게 배분해 주로 인조잔디에서 축구를 하는 초등학생들에게 천연잔디를 접할 특별한 기회를 제공했다.

대회 기간 선수들은 경기 도중 상대 선수를 넘어트렸을 때 상대를 일으켜주거나 먼저 사과를 하고, 자신을 보러온 사람들에게 빠짐없이 인사하고, 자기가 속해있는 프로팀 응원가로 열띤 응원을 펼치는 등 승패를 떠나 서로 성장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대회에 참가한 모든 팀은 조별리그 방식으로 모두 동일한 경기 수를 소화했다. 토너먼트로 승자를 가르기보다는 좀 더 많은 선수에게 출전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다. 수상부문도 최다 득점자에게 돌아가는 득점왕 타이틀과 단체 부문인 페어플레이상 두 개뿐이며, 모든 선수들에게는 회 참가 기념 상장과 메달을 수여했다.

한편, 연맹은 이번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 신설로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U18 & 17(고등부), U15 & 14(중등부)을 더해 K리그 챔피언십 대회를 초, 중, 고등부를 아우르는 유소년 축구 대회로 발전시켰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