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결국 콜로라도서 방출...국내 유턴하나?
오승환, 결국 콜로라도서 방출...국내 유턴하나?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오승환(37)이 결국 메이저리그 콜로라도에서 로키스에서 방출됐다.

27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선수 이동 현황에 따르면 콜로라도는 공식적으로 오승환을 방출했다. 동료 마크 레이놀즈도 함께 방출됐다. 

앞서 콜로라도는 지난 24일 오른쪽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앞둔 오승환을 방출 대기 처리를 했다. 오승환을 원하는 팀도 없었다. 이에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게 됐다. 

2016시즌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해 메이저리그 무대를 오른 오승환. 이후 토론토 블루제이스, 콜로라도 소속으로 뛰었다. 232경기 등판, 16승13패45홀드 42세이브 평균자책점 3.31을 기록했다. 

오승환의 KBO리그 복귀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단 오승환은 2013년 삼성 라이온즈에서 임의탈퇴로 처리해 일본으로 진출했다. 이에 아직은 삼성에 오승환의 보류권이 있다. 원소속팀 삼성하고만 계약할 수 있다. 또 KBO리그로 돌아온다면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도 받아야한다. 오승환은 2015년 해외 원정 도박으로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