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TV픽] ‘캠핑클럽’ 이효리·이진, 핑클 시절 말 안했던 이유
[st&TV픽] ‘캠핑클럽’ 이효리·이진, 핑클 시절 말 안했던 이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이효리와 이진이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14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이효리와 이진의 훈훈한 케미가 펼쳐졌다.

이날 성유리는 이효리가 캠핑카 위로 올라가자 그를 사진을 찍었다. 민소매 티셔츠를 입은 이효리는 포즈를 취하며 “가슴골 좀 나오게 찍어줄래? 잃어버린 가슴골을 찾아 달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진이 “어떻게 된 거야?”라고 묻자 이효리는 “어떻게 되긴, 40세 넘어봐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효리와 이진의 찰떡 호흡은 계속됐다. 이효리는 자신의 가디건을 찾아준 이진에게 “네가 있어서 다행이야. 너하고 내가 이렇게 잘 맞을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진은 “그러니깐. 우리 핑클 때는 서로 말도 잘 안 했잖아. 사이가 나빴던 건 아니지만”이라고 답했다. 효리는 “지난 일은 잊자”면서 “원래 너는 블루고 나는 레드여서 친하지 않았던 거야”라고 농을 던졌다.

JTBC ‘캠핑클럽’은 1세대 아이돌 핑클이 출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14년 만에 다시 모여 전국을 여행을 하는 모습을 담는다.

사진=JTBC ‘캠핑클럽’ 캡처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