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女네티즌 고소’ 김숙 측 “집까지 찾아와...김숙 보호위해 신고”[공식]
‘스토킹 女네티즌 고소’ 김숙 측 “집까지 찾아와...김숙 보호위해 신고”[공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김숙이 자신을 지속적으로 괴롭히며 스토킹한 네티즌을 고소했다.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11일 “김숙을 스토킹한 동성의 네티즌을 최근 경찰에 신고 및 고소했다”고 밝혔다.

해당 네티즌은 약 10개월 전부터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 등의 음해성 글을 인터넷에 지속적으로 올리며 김숙을 괴롭혔으며 최근에는 김숙의 집까지 찾아갔다. 이에 소속사 측은 김숙에 대한 보호차원에서 강경대응에 나섰다.

한편 김숙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구해줘 홈즈', '연애의 참견2' '비디오스타' 등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의 MC와 패널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사진=MBC PR 제공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