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 논란→ 사실인정, 사과문 게재 (종합)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 논란→ 사실인정, 사과문 게재 (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과거 자신의 돈을 갚지 않았다는 한 네티즌의 폭로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강현석은 글의 내용이 전부 사실이라고 인정하며 사과했다.

앞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유명 프로그램에 나오는 연예인 매니저에 대해 얘기하려 한다’는 제목의 폭로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을 쓴 게시자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K씨가 2014년 12월, 2015년 1월 두 차례에 걸쳐 60만 원이 넘는 돈을 빌려갔다"고 밝혔다. K는 돈을 빌린 뒤 본인과 연락을 끊었으며 돈을 받기 위해 계속 연락을 하자 차단을 당하는 등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였다고, 이에 게시자는 ‘소송을 걸겠다”고 하자 오히려 K는 “언제 우리가 뭘 쓰고 빌려준 거냐. 처음 빌려줄 때 언제까지 갚으라고 말은 했냐. 소송 넣느라 고생했다”는 조롱 섞인 응답을 받았다고 밝혔다. 게시자는 이랬던 K가 최근 방송에서는 훈훈한 매니저 이미지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워했다.

게시자는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모르는 척 살아가려 했지만 자꾸 눈에 보여서 못 참겠더라"며 "이 글을 당사자가 보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보게 된다면, 지금이라도 저에게 먼저 연락해서 미안했었다고 진심 담아 사과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폭로글이 인터넷에 퍼지자 사람들은 글에 첨부된 계좌 내역의 이름이 강씨로 돼있는 점과 여러 가지 정황들을 통해 K가 이승윤의 매니저로 ‘전참시’에 출연중인 강현석이라는 사실을 단번에 알아차렸다.

논란이 불거지자 강현석은 사실을 인정하며 즉각 사과했다. 강현석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했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 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면서 “해당 글을 수십 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 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 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현석은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유선 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 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사진=강현석 인스타그램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