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시청률] 추자현♥우효광 좌충우돌 혼인서약서 준비 ‘최고의 1분’
[st&시청률] 추자현♥우효광 좌충우돌 혼인서약서 준비 ‘최고의 1분’
  • 손현석 기자
  • 승인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손현석 기자]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재등장한 ‘너는 내 운명’이 시청률을 대박을 쳤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은 평균 시청률 1부 6.8%, 2부 9.6%(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특히 2부 시청률은 10%에 육박하며 해당 프로그램 올해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한 것.

이뿐 아니라 ‘2049 타깃시청률’ 역시 3.7%까지 올라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이날 방송된 예능·교양 프로그램 통틀어 전체 1위 자리에 올랐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6%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1년 3개월만에 등장한 추자현-우효광 부부의 모습이 공개됐다. 스페셜 MC로 함께 한 추자현은 “그동안 드라마도 찍었고, 아기 돌 때 맞춰서 결혼식도 올렸다”며 “우효광은 아기 아빠가 되고 나서 중국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육아영역에선 ‘갓상현’(윤상현)이다. 우블리는 거품 다 빠졌다. 우블리의 시대는 끝났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결혼식 일주일 전의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우효광은 결혼식에서 낭독할 혼인서약서를 연습했고, 추자현은 “결혼하고 나면 당연히 해야 할 것을 서약서에 적었다”고 지적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0.6%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에 우효광은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니까 존중해달라”고 당당히 이야기했고, 우효광의 반격에 추자현은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우효광은 살짝 떨리는 모습이 포착되며 지워지지 않은 우블리의 모습을 보였다.

이후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결혼식 리허설을 하게 됐고, 서로만 알 수 있는 벅찬 감정을 느끼며 눈물을 흘렸다. 이들은 결혼식은 다음주 방송에서 전격 공개될 예정.

이밖에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가족송 제작기도 공개됐다. 앞서 메이비는 “어린 시절 내 목소리가 담긴 녹음 파일을 들었는데, 우리 아이들의 목소리로 노래를 만들고 싶었다”며 가족송 제작에 의욕을 드러냈다.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목소리에 두 부부의 하모니까지 어우러지니 완벽한 가족송이 탄생했다. 5년 만에 녹음에 나선 메이비는 여전한 보컬 실력으로 가족송의 완성도를 높였고, 윤상현 역시 지원사격에 나서며 녹음을 마무리했다.

한편, 100회 특집 ‘너는 내 운명’은 추후 3주간 매주 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pinoff@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