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새 역사 ‘레드벨벳’...소원 이뤄지는 ‘짐살라빔’으로 컴백 (종합)
[st&현장] 새 역사 ‘레드벨벳’...소원 이뤄지는 ‘짐살라빔’으로 컴백 (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한남)=박재호 기자]

레드벨벳이 컴백했다. 이들의 콘셉트는 매번 독특하고 새롭다. 이번에도 ‘레드벨벳만의 음악’을 들고 여름저격을 위해 다섯 여자가 뭉쳤다.

19일 레드벨벳의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 쇼케이스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렸다. 조이, 예리, 아이린, 슬기, 웬디가 참석했다.

이날 웬디는 컴백을 알리며 “굉장히 열심히 준비했다. 전날까지도 떨렸다. 많이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이번 타이틀곡 ‘짐살라빔’에 대해 슬기는 “처음 곡명을 들었을 때 단어가 생소해 걱정을 했다”면서 “하지만 노래를 직접 소화하다보니 입에 착착 붙고 중독성이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짐살리빔’은 소원을 이뤄준다는 뜻이 담겨 있어 좋았다”고 설명했다.

레드벨벳은 이번 타이틀곡 ‘짐살라빔’의 포퍼먼스에 대해 소개했다. 슬기는 “우리만의 상큼발랄한 점도 가져가면서도 다이나믹한 부분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훅(Hook) 부분인 ‘짐살라빔’을 할 때 손모양이 포인트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이린은 이번 퍼포먼스가 온 몸을 쓰는 격한 동작이 많다면서 이번 활동에 대한 소원으로 “체력을 키웠으면 좋겠다. 체력이 부족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슬기 역시 “힘이 많이 들어가고 보다 몸을 많이 쓰는 춤이다. 전반적으로 크게 움직인다. 사람들의 시선을 주목 시키는 춤이다”라고 강조했다.

‘짐살라빔’이 타이틀곡이 된 배경에는 SM 이수만 회장의 추천이 있었다고. 슬기는 “사실 이 노래가 만들어진 건 몇 년 전”이라면서 “이수만 선생님께서 이번에 이곡에 대한 콘셉트를 우리가 충분히 소화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해서 강력하게 타이틀곡으로 추천하셨다. 우리도 그 뜻을 믿고 준비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이 역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그는 “사실 이 부분은 회사 내적인 이야기라 하면 안 되는데..그래도 해 보겠다”며 웃음을 안긴 후 “과거 ‘러시안 룰렛’으로 컴백하기 전부터 ‘짐살라빔’도 같이 후보가 있었다. 당시 타이틀곡 투표 결과 ‘러시안 룰렛’으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드디어 이번에 ‘짐살라빔’이 타이틀곡이 됐는데 그 동안의 앨범에서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한 과정이 있었기에 이번 노래도 잘 소화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많은 팬들이 궁금해 하는 콘서트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예리는 “8월에는 아직 계획이 없지만 이번년도에는 꼭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올해 안에 콘서트로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앨범마다 매번 다양하게 변하는 콘셉트에 대한 부담을 털어놨다. 조이는 “매번 바뀌는 새로운 시도에 대한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라며 “매번 숙제처럼 느껴진다. 다양한 시도를 한만큼 스타일, 창법, 안무 등에 대해 굉장히 고민했다”고 밝혔다. 또 웬디는 “부담이 많이 되지만 새로운 걸 시도하며 점점 성장 해가는 우리 모습을 보면 뿌듯하고 즐겁다. 앞으로도 새로운 도전을 계속 해 나갈 것 같다”고 밝혔다.

레드벨벳은 최근 케이팝 그룹을 대표해 평양공연을 갖다오는 등 ‘국가대표 아이돌’이란 명예로운 별칭도 붙었다. 이에 대해 슬기는 “케이팝을 좋아해주시는 사람이 많아진 만큼 무대 하나하나마다 책임감을 갖고 임하게 된다”며 “레드벨벳의 다채로운 음악 색깔을 좋아해주는 팬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이에 대한 사명감이 있다”고 털어놨다.

활동 목표에 대해서 슬기는 “지금까지 앨범이 내며 레드벨벳만의 수많은 시도가 있었지만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더 멋진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겠다.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타이틀 곡 ‘짐살라빔’은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중독성 강한 일렉트로 팝 곡이다. ‘수리수리 마수리’와 같은 주문 ‘짐살라빔’을 외치며 꿈을 펼쳐보자는 가사를 담고 있다. 뮤직비디오도 드라마틱한 곡 분위기에 맞춰 테마 파크를 콘셉트로 레드벨벳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

더불어 이번 앨범에는 ‘써니 사이드 업', ‘밀크셰이크', ‘친구가 아냐’, ‘안녕, 여름’, ‘엘피’까지 총 6곡이 수록돼 있다.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은 오늘(19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사진(한남)=박재호 기자, SM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