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맥도 ‘쾅’ 최정도 ‘쾅’...선두 SK가 웃는다[S포트라이트]
로맥도 ‘쾅’ 최정도 ‘쾅’...선두 SK가 웃는다[S포트라이트]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와이번스 로맥과 최정
SK 와이번스 로맥과 최정

 

[STN스포츠(수원)=이보미 기자]

2019 KBO리그 홈런 부문 공동 1위에 SK 와이번스 로맥과 최정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선두 SK가 웃는다. 

최정은 12일 오후 6시 30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 원정경기에서 3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최정은 1회부터 홈런포를 가동했다. 상대 선발투수 금민철의 6구째 128km/h 직구를 홈런으로 연결했다. 한동민, 고종욱과 나란히 홈을 밟고 스코어 3-0을 만들었다. 최정의 시즌 15호 홈런이었다. 

이날 최정은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1득점 3타점을 기록했다. SK는 6–3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내달렸다. 

전날에는 로맥이 홈런포를 가동하며 시즌 15번째 홈런을 완성시켰다. 홈런 단독 선두로 올라가자마자 최정이 따라붙었다. 

앞서 최정은 시즌 11호, 12호 연타석 홈런을 터뜨린 뒤 “홈런보다는 타율을 더 올리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반면 로맥은 지난 8일 “최정만 이기면 된다”며 홈런왕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로맥과 최정의 홈런 경쟁이 치열하다. 핵심 타자들이 동시에 살아났다. 로맥, 최정을 중심으로 맹공을 퍼붓는 SK 기세가 무섭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