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의 데이트' 러블리즈 예인 "유치원생 시절 가장 좋았다" 웃음
'2시의 데이트' 러블리즈 예인 "유치원생 시절 가장 좋았다" 웃음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러블리즈 멤버들이 각자 가장 좋았던 시절을 털어놨다.

5일 방송한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걸그룹 러블리즈가 출연했다.

지석진은 멤버들에게 가장 좋았던 시절을 물었다. 지애는 "유치원 때가 제일 좋았다. 가장 순수했고 생각없이 놀 수 있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그때는 그 나름대로 고민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지수는 "저는 대학 입시 준비 때다. 미대 입시를 준비했는데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고, 미주는 "저는 지금 회사 처음 들어갔을 때다. 그때 참 순수했고 열정이 컸다. 그시절로 돌아가고 싶다"라고 대답했다. 케이는 멤버들을 처음 봤을 때라고 말해 다른 사람들의 환호성을 들었다.

사진=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