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기춘호의 카리스마 vs 유재명의 다정다감 
‘자백’ 기춘호의 카리스마 vs 유재명의 다정다감 
  • 박은 기자
  • 승인 2019.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은 기자]

유재명의 카메라 안과 밖 온도차 매력이 ‘자백’의 팬심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유재명은 tvN 토일드라마 '자백'에서 강력계 형사반장 기춘호 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을 펼치고 있다. 기춘호는 악어처럼 한번 사건을 물면 끝까지 해결하려는 집념과 뚝심을 가진 인물로, 유재명은 매회 강렬한 카리스마와 흡인력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끌어당기고 있다.

29일 공개된 스틸에는 유재명이 기춘호로 열연 중인 모습부터 화목한 팀 분위기까지 '자백' 촬영장 모습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그의 작품에 대한 애정과 열의, 노련함, 온화한 성격 모두 고스란히 느껴진다.

대본에 몰두하고 있는 모습조차 남다른 포스를 뿜어내던 유재명은 이준호와 함께 셀카를 찍으며 다정다감한 눈빛과 미소를 발산해 바람직한 온도차를 보여주고 있다. ‘자백’의 든든한 버팀목 같은 존재감이 눈에 띈다.

실제로도 유재명과 이준호는 좋은 결과물을 위해 끊임없이 의견을 주고받는 등 선후배 간의 온정으로 현장을 훈훈함으로 물들이고 있다고. 드라마 속에서 최강 브로맨스 케미를 자랑하는 데에는 이처럼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는 끈끈한 팀워크가 있기에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tvN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