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타격 1위’ 페르난데스의 위엄, ‘선두’ 두산도 승승장구
[S포트라이트] ‘타격 1위’ 페르난데스의 위엄, ‘선두’ 두산도 승승장구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고척)=이보미 기자]

두산 베어스의 호세 페르난데스가 팀 선두 질주에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다. 

두산은 23일 오후 6시 30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전에서 9–3 승리를 신고했다. 

이 가운데 페르난데스는 2번, 지명타자로 선발로 나섰고, 시즌 5호 홈런을 포함해 안타만 4개를 기록했다. 5타수 4안타 2득점 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1회말 1점을 내준 두산은 4회초에만 4점을 만들어냈다. 4회초 시작이 좋았다. 선두타자 페르난데스가 상대 안우진을 상대로 1루타를 기록했다. 계속해서 두산은 박건우, 김재환, 오재일까지 연달아 안타를 쳤다. 박세혁 땅볼 아웃 이후에도 김재호 2루타에 힘입어 득점을 챙겼다. 4-1로 단번에 경기 흐름을 뒤집었다. 

4회까지 2안타를 기록한 페르난데스는 5회초 솔로포까지 터뜨렸다. 시즌 5호 홈런이었다. 안우진의 직구를 홈런으로 연결하며 5-1 리드를 이끌었다. 

이후에도 두산은 6회초, 7회초 각 2점씩 추가했다. 여유롭게 키움을 제압하고 4연승을 내달렸다. 선두 자리도 지켰다.  

이날 경기 전까지 페르난데스는 타율 0.411로 타격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키움을 상대로도 맹타를 휘두르며 그 위엄을 드러냈다. 

페르난데스를 중심으로 두산이 무서운 타선의 힘을 뽐냈다. 페르난데스도, 두산도 웃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