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아빠' 오지환, 결혼 발표날 축포 "같이 있어줘서 고마워"
'예비 아빠' 오지환, 결혼 발표날 축포 "같이 있어줘서 고마워"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오지환
LG 트윈스 오지환

[STN스포츠(창원)=박승환 기자]

“와이프가 힘들 때도 같이 있어줘서 너무 고맙다.”

오지환은 18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맞대결에서 유격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결승타 포함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오지환은 1-1로 팽팽하게 맞선 8회 1사 2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상대 투수 김진성의 6구째를 받아서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결승 홈런을 터뜨렸다. 분위기를 탄 LG는 기세를 몰아 NC를 두들겼고 6-1 승리를 거뒀다.

경기후 취재진을 만난 오지환은 “주자가 득점권에 있어 내가 가장 잘 칠 수 있는 공을 편하게 치고자 했는데 직구가 들어왔고 운이 좋았다”며 결승 홈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찬이 형이 너무 잘 던지셨는데 타선이 지원을 잘 못해서 미안했고 좀 더 집중하고자 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오지환은 22경기에서 실책 0개로 탄탄한 수비력을 보여주고 있다. 오지환은 “방망이로 점수 내는 것이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수비에서 좀 더 집중하려고 노력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결승 홈런을 기록한 이날은 오지환에게 겹경사였다. 경기전 오지환은 2세 소식과 함께 쇼호스트 김영은과 결혼 소식까지 알렸다. 이에 대해 오지환은 “와이프에게 너무 감사하다. 힘들 때도 같이 있어줘서 너무 고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