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후랭코프 파악한 고종욱 “도루 시도하려고 했다”
[S트리밍] 후랭코프 파악한 고종욱 “도루 시도하려고 했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잠실)=이보미 기자]

SK 와이번스 고종욱이 3안타 3득점과 더불어 도루 2개를 성공시키며 팀의 4연패 탈출을 도왔다. 

고종욱은 18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2경기에서는 7번에 나섰던 고종욱이다. 

타선 침체와 함께 연패에 빠진 SK는 타순을 변경해 변화를 꾀했고, 2번 고종욱의 빠른 발과 함께 3번 최정과 4번 한동민이 타격감을 살리며 점수를 획득했다. 

SK는 4-3 짜릿한 승리를 신고했다. 

‘승장’ 염경엽 감독은 “고종욱이 활발한 타격과 주루 등 돋보이는 활약으로 팀 승리에 큰 역할을 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고종욱은 상대 선발투수 후랭코프를 정확하게 파악을 했다. 경기 후 고종욱은 “후랭코프가 좋은 투수이기 때문에 카운트에 몰리면 타격하기 힘들다고 생각해 적극적으로 스윙을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부터 후랭코프는 주자가 있어도 타자에 집중하는 것을 느꼈기 때문에 도루를 시도하려고 했다. 코치님도 같은 생각이었는지 같은 타이밍에 사인을 주셨다”며 설명했다. 

끝으로 고종욱은 “매일 힘든 경기를 하고 있다. 연패를 끊는 데 일조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