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이영하, 승부조작 자진신고 포상금 기부
두산 이영하, 승부조작 자진신고 포상금 기부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두산베어스가 7일(일) 잠실 NC전에 앞서 사회공헌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영하는 모교인 강남중학교, 선린인터넷고에 야구발전기금으로 각각 1천5백만원을 전달했다. 또 소아난치질환(세브란스병원) 환아지원금으로 9백만원을 기부했다. 

이영하는 지난해 4월 승부조작 제안을 받고 이를 자진 신고해 KBO로부터 5천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그 중 세금을 제외한 3천 9백만원 전액을 이날 기부했다. 

강남중학교, 선린인터넷고 측은 "후배들이 좋은 야구 선수로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이영하 선수의 기부금은 심장 이식을 받은 여고생의 진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라며 "이영하 선수를 포함한 두산 선수단, 관중의 응원에 힘입어 환아도 건강을 회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두산 베어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