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인천극장’ 주인공, 강승호 “첫 끝내기 안타 기분 좋다”
[S트리밍] ‘인천극장’ 주인공, 강승호 “첫 끝내기 안타 기분 좋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문학)=이보미 기자]

“첫 끝내기 안타다. 기분이 좋다.”

SK 와이번스가 인천 극장을 선보였다. 그 주인공은 강승호였다. 

SK는 4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11회 혈투 끝에 7-6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SK는 1회에 먼저 1-0 리드를 잡았다. 그것도 잠시 롯데가 SK 김광현을 상대로 3회에만 4점을 뽑아내며 4-1 역전에 성공했다. 

SK도 물러서지 않았다. 1점을 만회하며 2-4 기록, 다시 점수를 허용하며 2-6으로 끌려갔다. 

그동안 타격 부진으로 고전하던 SK가 이날은 달랐다. 강승호가 중심에 있었다. 

SK는 7회에만 홈런 3방을 터뜨렸다. 강승호의 투런포에 이어 정의윤, 이재원이 솔로포를 가동했다. 순식간에 6-6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11회말 SK 고종욱이 2루까지 밟았고, 강승호가 끝내기 안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끝내기 안타는 시즌 7호, 팀 3호 기록이다. 강승호는 첫 끝내기 안타를 기록했다.

강승호는 “야구를 하면서 처음으로 끝내기 안타를 쳤는데 기분이 좋다. 감독님께서 믿고 계속 내보내주셔서 믿음에 보답하고자 했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홈런을 쳤을 때는 앞선 2개의 공 모두 변화구여서 직구만 노리고 있었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 마지막 타석에 들어가기 전 타격코치님께서 우측으로 타격하라고 주문하셨고, 타석에서 슬라이더를 노리고 있었던 것이 끝내기 안타로 이어졌다. 팀의 연패를 끊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서 뿌듯하다”며 승리의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SK 와이번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