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장정석 감독 "기분좋은 출발, 우승이 목표다"
'키움' 장정석 감독 "기분좋은 출발, 우승이 목표다"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9.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STN스포츠(광화문)=윤승재 기자]

키움히어로즈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새 시즌을 맞이하게 된 장정석 감독이 새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히어로즈는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 위치한 포시즌스호텔 서울에서 열린 행사에서 ‘New Heroes Kiwoom Heroes(새로운 히어로즈, 키움 히어로즈)’라는 슬로건 아래 키움히어로즈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새 출발을 알리는 자리인 만큼 장정석 감독은 물론 박병호, 서건창 등 5명의 선수들도 함께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선수들은 새 유니폼을 입고 나와 ‘NEW’ 버건디 유니폼을 소개했다. 유니폼 후 짤막한 인터뷰 자리에서는 이구동성으로 ‘2019시즌 우승’을 다짐하기도 했다. 

출범식에 참석한 장정석 감독은 “뜻깊은 자리다. 기분 좋은 2019시즌 출발이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새로운 유니폼에 대해서는 “이전과 큰 차이가 없는 것 같다. 어색하지 않아서 좋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키움 장정석 감독. 사진은 지난 포스트시즌 때 인터뷰를 하고 있는 장정석 감독의 모습 ⓒ뉴시스
키움 장정석 감독. 사진은 지난 포스트시즌 때 인터뷰를 하고 있는 장정석 감독의 모습 ⓒ뉴시스

이어 선수들이 다짐한 ‘우승’ 목표에 대해서는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매 시즌 선수들과 함께 ‘우승’을 목표로 잡고 시작해왔다. 이런 목표가 없다면 준비과정은 무의미하다”면서 “작년에 아쉬웠던 것을 잘 보완해서 멋있는 시즌을 만들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선 ‘투수력’이 절실하다는 말도 덧붙였다. 스프링캠프 전지훈련을 통해 선발 구성부터 불펜 보강까지 차근차근 준비하겠다는 장 감독이다. 장정석 감독은 “아직 정해진 건 없다. 하지만 4~5선발을 어떻게 채워가느냐를 중점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 다음 불펜과 마무리 등을 구상할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히어로즈는 아직 내부 자유계약(FA)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내야수 김민성과 투수 이보근에 대한 계약이 늦어지는 상황이다. 장 감독은 “FA에 대해서는 구단으로부터 이야기를 듣는 상태고 개입을 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다. 하지만 프런트에서 잘 해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unigun89@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