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 투혼’ 안산 U-18팀, 영광서 전지훈련...“다른 팀으로 재탄생할 것”
‘삭발 투혼’ 안산 U-18팀, 영광서 전지훈련...“다른 팀으로 재탄생할 것”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안산 그리너스 FC U-18팀이 다음 시즌을 위한 본격적인 담금질에 나섰다.  

안산 U-18팀은 28일 오전 10시 전남 영광으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이번 동계 전지훈련은 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14박 15일 동안 전남 영광에서 진행된다. 

선수 47명과 지도자 3명 등 총 50명이 이번 전지훈련에 참가하며 선수들 대부분이 자진해서 삭발 투혼을 보이며 내년시즌 준비에 대한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전지훈련 기간에 안산 U-18팀은 전국 고교축구 팀들이 참가하는 스토브리그에 참가해 조직력을 다질 계획이다. 30일 영광FC와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다음 달 5일 군산제일고와의 마지막 경기까지 총 6경기를 조별리그로 치르게 된다.

배승현 안산 U-18팀 감독은 “내년에는 올 시즌 부족했던 부분들을 잘 보완해 완전히 다른 팀으로 재탄생시킬 것이다. 좋은 팀이 되어 돌아오겠다”며 2019시즌 새롭게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안산 U-18팀은 이번 1차 전지훈련 후에도 1월 말 2차 전지훈련이 예정돼있다. 오는 2월 전국대회와 3월 K리그 주니어리그에 맞춰 팀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사진=안산 그리너스

bomi8335@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