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박은빈의 따뜻한 종영소감 "동고동락한 스태프들, 진심으로 감사"
'오늘의 탐정' 박은빈의 따뜻한 종영소감 "동고동락한 스태프들, 진심으로 감사"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온라인뉴스팀 ]

배우 박은빈이 KBS 2TV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을 향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31일 밤, 최종회를 방송한 '오늘의 탐정'은 귀신 탐정 이다일과 열혈 조수 정여울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 속으로 빠져드는 神본격호러스릴러. 매회 묵직한 메시지를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세례를 이끌었다.

이러한 가운데, '오늘의 탐정'에서 외유내강 정여울로 열연을 펼친 박은빈이 종영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박은빈은 "함께 출연한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께서 전에 없던 이례적인 폭염 때문에 고생하셨는데, 오히려 저를 격려해주셨습니다. 배려심 가득한 분들과 함께 특별한 경험을 했습니다"라는 말로 소감의 운을 뗐다. 이어 "어려울수록 돈독하게 현장을 이끌어 내신 각 파트의 스태프분들을 보고 매 순간이 경이로웠습니다"라며 웰메이드 작품을 함께 만들어간 스태프들을 향한 인사를 전해 보는 이들에게 뭉클함을 선사하고 있다.

끝으로 박은빈은 진심 어린 인사를 전해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그는 "개인적으로 현장이란 시작과 끝이 잘 마무리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오늘의 탐정'은 동료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아무 걱정 없이 촬영에 전념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매 순간을 소중한 시간으로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오늘의 탐정'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라 말하며 아쉬움 가득한 작별 인사를 건넸다.

이처럼 '오늘의 탐정'에 대한 깊은 사랑과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한 박은빈. 작품 속에서 박은빈은 멈추지 않는 하드캐리를 선보여 안방극장을 '은빈 홀릭'으로 물들이기도 했다. 박은빈은 석연치 않은 동생의 죽음에 대한 실마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부터 섬세한 감정 연기까지 모두 완벽하게 소화,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더 탄탄하게 만들어냈다.

한편, 박은빈의 호연이 돋보인 KBS 2TV 수목드라마는 마지막까지 호평을 받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