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대타 결승타' 최준석, "중요한 상황서 기대 부응해 기쁘다"
[S포트라이트] '대타 결승타' 최준석, "중요한 상황서 기대 부응해 기쁘다"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8.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최준석 ⓒNC다이노스
NC 최준석 ⓒNC다이노스

[STN스포츠(문학)=윤승재 기자]

“중요한 상황서 기대 부응해 기쁘다."

NC다이노스의 베테랑 타자 최준석이 대타 결승타를 뽑아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2018 신한 MY CAR KBO리그 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7회 대타 최준석이 때려낸 적시타가 그대로 결승타로 연결됐다.

최준석은 7회초 1사 2루 절호의 기회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사실 NC에는 조금 불안한 선택일 수도 있었다. 전날(17일) 대타로 나서 병살로 아쉽게 물러난 전적이 있던 최준석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준석은 전날의 악몽을 딛고 팀의 기대에 부응했다. 최준석은 SK 선발투수 박종훈의 직구를 그대로 걷어 쳐 우익수 앞 안타를 만들어냈고, 2루 주자 김성욱이 홈을 밟으며 타점을 올리는 데 성공했다. 이 안타로 인해 NC는 다시 리드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고, 1점 차 귀중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 

경기 후 최준석은 “중요한 상황에서 기대에 부응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결승타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감독님께서 중요한 상황에 대타로 나갈 때마다 ‘마음 편하게 쳐라’라고 말씀해주신다. 그런 말을 들으면 도움이 되는 것 같다”라며 기뻐했다. 

마지막으로 최준석은 “현재 팀이 어렵다. 하지만 후반기가 시작된 만큼,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