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외인 드래프트 완료…단타스 KDB생명행
WKBL 외인 드래프트 완료…단타스 KDB생명행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래프트 사진
드래프트  당시 사진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구단들은 검증된 자원들을 선호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19일 오전 서울 강서구 사옥에서 열린 2018~2019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전체 1순위의 영예는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시카고 스카이에서 뛰는 센터 샤이엔 파커(26·192㎝)에게 돌아갔다. 1순위 지명권을 얻은 부천 KEB하나은행이 그를 지명했다.

지난 시즌 KB스타즈에서 효녀 외국인 선수로 자리했던 다미리스 단타스(26·196㎝)는 구리 KDB생명으로 향했다.

용인 삼성생명은 3순위 지명권으로 티아나 호킨스(27·191㎝)를 뽑았다. 4순위 인천 신한은행은 나탈리 어천와(26·190㎝)를 지명했다.

KB은 카일라 쏜튼(26·185㎝)를 선택했다. 6순위 지명권을 얻은 우리은행의 선택은 크리스탈 토마스(29·196㎝)였다. 이

2018~2019시즌 외국인선수 제도가 1명 보유, 1명 출전으로 바뀜에 따라 6개 구단은 구단별로 1명을 선발했다. 지명된 6명 중 파커와 토마스는 한국 무대를 처음 밟는 선수들이다.

사진=WKBL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