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계획, 세징야+징크스 앞세워 상주전 잡는다
대구의 계획, 세징야+징크스 앞세워 상주전 잡는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징야
세징야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대구 FC가 반등을 노린다.

대구가 ‘상주의 무덤’ 대구스타디움으로 상주상무를 불러들인다. 대구는 오는 25일 오후 7시 30분 대구스타디움에서 상주를 상대로 2018 KEB하나은행 K리그1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상주에 강한 대구다. 통산전적에서 7승 6무 1패로 대구가 크게 앞선다. 특히 대구는 홈에서 상주를 상대로 4승 4무로 단 한 번도 진적이 없다. ‘상주의 무덤’이 된 대구스타디움에서 상주의 연승 저지와 동시에 반등을 노린다. 

대구는 현재 1승 3무 4패로 리그 11위다. 7라운드 강원을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뒀지만, 연승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승점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3연패에 빠진 전남이 최하위에 있지만, 승점 차는 1에 불과하다. 중위권 진입을 노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승점 3점’이 필요한 대구다.

승리를 위해 공격진의 공백을 메워야 한다. 이번 상주전의 경우 총 4명의 공격수(지안, 카이온, 정치인, 김경준)가 부상, 퇴장 등의 이유로 출전하지 못한다. 나머지 공격수들의 발 끝에 기대를 건다. 상주를 상대로 2득점을 기록한 ‘에이스’ 세징야를 필두로 지난 경기 움직임이 좋았던 전현철을 비롯해 정승원, 김대원 등 젊은 공격 자원들이 기회를 노리고 있다. 정승원은 올 시즌 R리그에서 2득점, 김대원은 3도움을 기록했다.

대구 홈경기 티켓은 경기 당일 대구스타디움 매표소(1, 2번)에서 구매하거나 경기 전 티켓링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사진=대구 FC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