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고양 3x3 챌린저, 성황리에 종료…‘우승팀 새스커툰’
[S코어북] 고양 3x3 챌린저, 성황리에 종료…‘우승팀 새스커툰’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8.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승팀 Saskatoo
우승팀 Saskatoon

[STN스포츠(고양)=이형주 기자]

'스포츠몬스터 고양 3X3 챌린저 2018'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한국 3대3 농구 연맹(KOREA 3X3)이 주최하고 국제농구연맹(FIBA)이 주관하는 '스포츠몬스터 고양 3X3 챌린저 2018'이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 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스타필드 고양점 쇼핑몰 1층 특설 코트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5월에 열리는 한국 3대3 농구 리그(KOREA 3X3 Premier League)에 참여할 6개 팀(PEC, ISE, CLA, INPULSE, DESCENTE, +일본 교류팀으로 한국 리그에 참여하는 OITA)을 포함해 미국, 일본, 러시아, 네덜란드, 몽골, 세르비아, 라트비아 등 9개 국의 총 16개 팀이 출전해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맞붙었다.

13일 국내 예선, 14일 퀄리파잉 드로우와 메인 드로우가 펼쳐졌다. 그리고 이날 8강전부터 결승전이 진행됐다. 

결승은 제문(Zemun)과 새스커툰(Saskatoon)의 대결로 압축됐다. 세르비아 팀으로 세계랭킹 2위인 제문은 3대3 농구 최정상급 팀이다. 제문은 지난 베이징 대회 3대3 농구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제문은 8강전에서 자신들의 실력을 뽐냈다. 같은 세르비아 팀인 Belgrade를 21대 11로 완파하며 4강행을 확정했다. 4강에서 만난 라트비아의 리가(Riga)를 맞아 고전했지만 승리를 따내며 결승에 올랐다.

결승행 티겟을 잡은 또 다른 팀은 새스커툰이다. 캐나다의 새스커툰은 8강전에서 일본 교류팀 OITA에 22 vs 6 대승을 거두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4강에서는 더욱 훌륭한 경기력을 보였다. 새스커툰은 NBA 출신 로비 험멜이 포진한 프린스턴을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결승에 올랐다.

경기 초반 제문이 분위기를 가져갔다. 주장 라자르 라시치(27)를 중심으로 순조롭게 경기를 풀었다. 제문이 라시치의 외곽슛으로 순조롭게 첫 득점에 성공했다. 점차 힘에서 우위를 가져가며 점수를 쌓아갔다.

하지만 새스커툰이 기적을 썼다. 새스커툰 유기적인 팀 플레이와 악착같은 수비로 따라붙었다. 8-8 동점을 만든 새스커툰 역전에 성공했고 결국 17-11로 승리했다.

대회 운영을 맡은 김도균 회장은 “바야흐로 몰 안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는 몰링(Malling)의 시대다. 이런 시대적 흐름에 최적화된 고양의 스타필드 안에서 3대3 농구 대회가 열렸다. 또한 이 대회가 디지털 콘텐츠로 만들어져 STN스포츠와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로 나가며 큰 의미가 됐다 FIBA 관계자들을 비롯한 복수의 관계자들의 호평을 받았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짧은 이틀간의 국제 경기지만, 한국의 3ON3를 각인시켜줄 수 있는 대회가 된 것 같다. 여기에 있던 모든 것을이 역사에 남을 수 있는 그런 대회였던 것 같다. 대회 기간 내내 애정을 가지고 경기를 지켜봐주신 팬들께도 감사함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스포츠몬스터 고양 3X3 챌린저 2018'

◇고양 3X3 챌린저 결과

1. 8강전

1경기 - 제문 21 vs 11 벨그라드

2경기 - 암스테르담 17 vs 21 리가

3경기 - 프린스턴 21 vs 19 울란바토르

4경기 - 새스카툰 22 vs 6 오이타

2. 4강전

1경기 - 제문 19 vs 17 리가

2경기 - 프린스턴 15 vs 19 새스커툰

3. 결승전

결승전 - 제몬 11 vs 17 새스커툰

*새스커툰 우승

사진=STN 스포츠 DB

영상=FIBA3x3 social media channels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