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표 제시’ 손흥민-살라, EPL에선 쏜-살같이 하라
‘이정표 제시’ 손흥민-살라, EPL에선 쏜-살같이 하라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7.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좌)과 모하메드 살라(우)
손흥민(좌)과 모하메드 살라(우)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윙포워드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쏜(쏜(SON)-손흥민)-살(모하메드 살라)같이 해야 한다.

지난 10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토트넘 핫스퍼와 스토크 시티 간의 2017/18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에서 토트넘은 5-1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이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전반 11분 만에 유효 슈팅을 가져가며 쾌조의 컨디션을 보인 손흥민은 전반 20분 상대 자책골을 유도했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헛다리 드리블 후 크로스했고 이는 라이언 쇼크로스의 자책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은 득점까지 성공했다. 1-0으로 앞선 후반 8분 델레 알리의 패스가 골문 앞의 손흥민에게 연결됐다. 손흥민은 침착하게 가까운 쪽 포스트로 슈팅했고 이는 득점이 됐다. 

손흥민은 이에 그치지 않고 어시스트까지 기록했다. 후반 29분 손흥민의 전진 패스가 정확히 골문 앞으로 향했다. 이로 인해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1대1 기회를 맞았다. 에릭센이 득점하면서 손흥민의 어시스트가 기록됐다. 1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를 비롯 복수 매체에서 최우수 선수로 선정되며 활약을 인정받았다. 

더 놀라운 것은 이날 경기뿐만 아니라 손흥민의 최근 활약이 훌륭하다는 것이다. 손흥민은 14라운드 레스터 시티전에서도 좋은 활약을 보였다. 또한 지난 15라운드에서도 득점을 성공시켰다. 최근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활약이다. 

EPL을 주름잡는 윙포워드로 리버풀 FC 살라의 이름도 빼놓을 수 없다. 올 시즌 활약만 놓고 보면 오히려 그 어떤 윙포워드보다 앞선다. 

살라는 올 시즌 4,200만 유로(한화 약 570억 원)이라는 이적료에 리버풀 유니폼을 입었다. 사실 이적 당시만 하더라도 큰 기대를 걸지 않았던 이들도 많았다. 하지만 살라는 이 시선을 바꿔놓고 있다.

기본적으로 빠른 스피드를 이용한 돌파가 뛰어나다. 살라는 남다른 주력을 바탕으로 상대 수비를 곤혹스럽게 만든다. 살라가 창출해낸 공간으로 동료들도 보다 쉽게 공격을 전개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돋보이는 부분은 득점력이다. 살라는 16라운드 현재 리그에서만 13골을 기록 중이다. 이는 EPL 전체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해리 케인, 세르히오 아구에로, 로멜루 루카쿠, 알바로 모라타,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등 재능 있는 공격수들 모두 살라보다 적은 득점을 기록 중이다.

지난 16라운드에서도 살라의 활약이 뛰어났다. 살라는 전반 41분 오른쪽 측면에서 조 고메즈의 패스를 받았다. 살라는 환상적인 드리블 후 감아차기로 팀에 선제골을 안겼다. 비록 후반 30분 팀 동료 데얀 로브렌이 페널티킥을 헌납하면서 웨인 루니에게 동점골을 허용, 살라의 활약이 빛바랬다. 하지만 살라는 복수 언론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사실 EPL이라는 무대가 선수들, 특히 윙포워드들에게 만만한 무대는 아니다. 경기 템포가 빠르고 압박이 강해 윙포워드들이 활약하기 힘든 무대기 때문이다. 하지만 손흥민과 살라가 쏜살같은 모습을 보이며 윙포워드들에게 이정표를 제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AP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