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포워드 대전’ KEB하나, 강이슬 앞세워 KDB생명에 승…‘4연패 탈출’
[S코어북] ‘포워드 대전’ KEB하나, 강이슬 앞세워 KDB생명에 승…‘4연패 탈출’
  • 이형주 기자
  • 승인 2017.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이슬
강이슬

[STN스포츠(구리)=이형주 기자]

부천 KEB하나은행이 4연패에서 탈출했다.

KEB하나는 7일 구리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WKBL) 구리 KDB생명 위너스와의 경기에서 65-61로 승리했다. KEB하나는 4연패에서 탈출했고 KDB생명은 최하위로 떨어졌다.

이날 양 팀 포워드들의 활약이 빛났다. KEB하나에서는 강이슬이 23득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KDB생명은 구슬이 3점슛 4개를 포함해 17득점으로 맹활약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쿼터 - 치고나간 KEB하나, KDB생명이 외곽포로 경기 뒤집다

경기 초반 KEB하나가 치고나갔다. KEB하나는 강이슬의 자유투 득점으로 경기를 열었다. 염윤아가 상대 수비를 속이고 미들슛을 성공시키며 단숨에 4-0이 됐다.

하지만 KDB생명이 바로 반격에 나섰다. 외곽포가 터졌다. 구슬이 3점슛을 성공시켰고, 이경은 역시 외곽포를 가동했다. 3분 42초 김소담은 골밑에서 좋은 패스로 샨테 블랙의 득점을 이끌어냈다. 17-16 1쿼터는 KDB생명의 근소한 리드로 마무리됐다.

◇2쿼터 - 강이슬‧구슬 포워드 간의 득점 대결

2쿼터 들어 양 팀 포워드들의 득점포가 폭발했다. KEB하나는 강이슬이 미들레인지 점프슛을 통해 득점을 올려줬다. KDB생명은 구슬의 내외곽을 가리지 않는 득점포로 반격했다.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KEB하나가 자즈몬 과트미의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KDB생명도 한채진의 패스를 받은 샨테 블랙의 득점으로 반격했다. 그러나 2쿼터를 36초 남기고 염윤아의 외곽포가 터졌다. 이에 전반이 32-31로 종료됐다.

구슬
구슬

◇3쿼터 - 시소 게임 펼쳐지다

KDB생명이 3쿼터 들어 리드를 잡았다. 3쿼터 초반에는 외인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샨테 블랙은 골밑에서 득점을 올려줬다. 서덜랜드도 적극적으로 슛을 던지며 득점 행렬에 가담했다.

하지만 KEB하나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김단비의 외곽슛이 반전의 서막이 됐다. 이사벨 해리슨 역시 골밑에서의 영향력을 높여갔다. 45-44 다시 KEB하나가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 3쿼터가 끝났다.

◇4쿼터 - KEB하나, 접전 끝 승기 굳히다

4쿼터 초반 KDB생명이 상대를 밀어붙였다. 김소담과 아이샤 서덜랜드가 골밑에서 버텨주며 공간이 났다. 이는 한채진의 외곽슛으로 연결됐다. 김시온도 적극적인 골밑 돌파로 공간을 만들었다.

하지만 역전을 하지는 못했다. 강이슬, 좌즈몬 과트미, 김단비, 백지은 등 KEB하나 선수들이 고르게 득점을 올렸다. 경기 막판 점수 차가 좁혀지기도 했으나 KDB생명 샨테 블랙의 골밑슛이 림을 외면했다. 이로 인해 KDB생명은 백기를 던질 수 밖에 없었다.

사진=WKBL

total87910@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