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로 돌아간 구자철 카드, 손흥민의 파트너로서는 역부족
실패로 돌아간 구자철 카드, 손흥민의 파트너로서는 역부족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7.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윤승재 기자]

신태용 감독이 세르비아전에서 구자철을 손흥민의 투톱 파트너로 내세웠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신 감독은 포메이션에 변화를 줬다. 2-1 승리를 거둔 콜롬비아전과 마찬가지로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으나, 손흥민의 파트너가 바뀌었다. 신 감독은 이근호 대신 구자철을 손흥민의 투톱 파트너에 배치시키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구자철 카드는 실패로 돌아갔다. 구자철은 손흥민의 공격력을 보조하는 역할로 나서 2선에서 상대 수비를 유인하는 역할을 맡았지만 효과적이지는 못했다. 전방에서의 활동량에 비해서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세르비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고립된 구자철은 손흥민과의 연계 플레이를 효과적으로 만들어내지 못했고, 오히려 손흥민이 볼을 받으러 2선까지 내려오며 공격력을 반감시켰다. 

콜롬비아전에서 이근호가 측면으로 빠지며 수비를 끌고 나오며 손흥민에게 공간을 열어준 것과는 달리, 구자철은 오히려 자신이 중앙에 서고 손흥민을 측면으로 빠지게 하는 플레이를 여럿 선보였다.  

답답했던 전반전과 달리 후반전의 구자철은 측면으로 빠지며 상대의 파울을 이끌어내는 모습을 보이긴 했으나, 전방에서만 폭 좁게 활동량을 가져간 구자철은 손흥민의 공격력을 극대화시키는 파트너로서는 다소 아쉬웠다.

구자철은 페널티킥으로 골을 성공시키긴 했으나 후반 25분 이근호와 교체됐다. 아이러니하게도 이근호가 교체 투입되면서 손흥민에게 주어진 슈팅 기회가 많아졌고 연계 플레이도 확실히 살아났다. 이근호의 상하좌우 가리지 않는 폭 넓은 활동량 덕분이었다.

결과적으로 신태용 감독의 손흥민-구자철 투톱 파트너 카드는 실패로 돌아갔다.

사진=KFA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