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3-2’ 대역전, 이상수-정영식 국제탁구대회 우승
‘0-2→3-2’ 대역전, 이상수-정영식 국제탁구대회 우승
  • 윤승재 기자
  • 승인 2017.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오픈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한 정영식(좌)-이상수(우) 조
독일오픈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한 정영식(좌)-이상수(우) 조

[STN스포츠=윤승재 기자]

이상수(27·국군체육부대)과 정영식(25·미래에셋대우)이 대역전극을 연출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상수·정영식 조는 13일(한국시간) 독일 마그데부르크에서 열린 2017 독일오픈 국제탁구대회 남자복식 결승에서 하리모토 도모카즈·기즈쿠리 유토(일본) 조를 3-2(8-11 3-11 11-5 16-14 11-6)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복식 동메달을 목에 건 바 있는 두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을 새로이 목에 걸었다. 

이상수·정영식 조는 1세트 8-10 상황에서 일본의 하리모토에게 백핸드 드라이브를 맞으며 세트를 내줬고, 2세트에서도 초반 실수를 만회하지 못하며 세트스코어 0-2로 끌려갔다. 

하지만 3세트부터 공격의 실마리를 찾은 이상수·정영식 조는 4세트에서 8-10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상대 범실과 이상수의 백핸드로 듀스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어 15-14 어드밴티지 상황에서는 이상수의 드라이브로 세트스코어 동점을 만들어냈다. 

분위기를 탄 이상수·정영식 조는 5세트에서 상대의 추격을 5점차로 막아내며 대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한편 이상수는 남자단식에서도 일본과 중국의 에이스를 연달아 격파하며 준결승에 오른 바 있다. 16강에서 일본 에이스 미즈타니 준을 4-3으로 누른 이상수는 8강에서는 중국 에이스 쉬신을 4-0으로 완파했다. 

사진=대한탁구협회

unigun89@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