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샷] 김연아, '우리 영이 너무 예쁘죠?'
[S샷] 김연아, '우리 영이 너무 예쁘죠?'
  • STN 보도팀
  • 승인 2017.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아와 유영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김연아와 유영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STN스포츠=보도팀]

‘피겨 퀸’ 김연아(27)와 ‘피겨 샛별’ 유영(13)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주자로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어릴 때부터 김연아를 롤모델로 피겨 선수의 꿈을 키워온 유영은 선배의 다정한 배려에 감격한 모습을 보였다. 김연아가 준비한 초를 불어서 끄는 것으로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의 국내 첫 번째 주자로 달린 것을 자축한 유영은 김연아와 함께 성화봉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으며 ‘피겨 샛별’과 ‘피겨 퀸’이 하나되는 특별한 순간을 즐겼다.

사진=코카콜라

sports@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