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 영상S+ > 스타인터뷰S+
‘샛별’ 김지영 선수는 크리스마스에 무엇을 하나요?
이원희 기자  |  mellor@stnsport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5  10:07: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STN스포츠=이원희 기자] ‘샛별’ 부천 KEB하나은행 김지영(18)이 크리스마스 인사를 전했다.

2016~2017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에서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KEB하나의 김지영. 김지영은 만 18세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와 화려한 기술을 펼쳐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꿈같은 시즌을 보내고 있는 김지영이 크리스마스를 맞이했다. 하지만 크리스마스에 달콤한 휴식을 취하지는 못한다. 김지영의 소속팀 KEB하나는 25일 구리 실내체육관에서 구리 KDB생명과 4라운드 경기를 펼치기 때문.

김지영은 “크리스마스뿐 아니라 다음날에도 연습 경기가 잡혀 있다. 사랑하는 팀원들과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웃으면서 “다행히 연습 경기 이후에는 외박을 받을 것 같다. 오는 28일이 동생 생일인데 축하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지영은 지금까지 크리스마스를 연인과 보낸 적이 없다고 한다. 김지영은 “그동안 운동만 해서 크리스마스에 특별한 추억을 만들지 못했다. 지금도 남자친구가 없다. 이상형으로는 잘 웃는 사람이 좋다. 언젠가는 남자친구가 생길 것이다”고 바랐다.

마지막으로 김지영은 여자프로농구 팬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인사를 전했다. 김지영은 “모두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보내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KDB생명전에 이길 수 있게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미소를 보였다.

mellor@stnsports.co.kr 

[관련기사]

이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위클리뉴스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