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서재응 호투, KIA 5연패 탈출
[프로야구] 서재응 호투, KIA 5연패 탈출
  • 박수민
  • 승인 2011.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서울 뉴시스]
 

잠실에서 열린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KIA가 선발 서재응의 호투와 타자들의 고른 활약으로 두산에 6-3으로 승리했다.

KIA는 타자들의 활약으로 2회 대거 5점을 뽑으며 경기의 분위기를 가져갔고 5회 1점을 더 추가, 두산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하지만 KIA는 6회 2점을 실점하고 9회 마무리 한기주가 1점을 더 내줘 경기 막판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더 이상 실점을 하지 않고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KIA는 오늘 경기를 승리하며 5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KIA는 2회초 선두타자 김상현의 안타와 안치홍의 2루타와 무사 2, 3루의 찬스를 잡았다. 이어 신종길의 내야 안타와 이현곤의 안타가 연이어 터지며 2점을 득점하고 이용규의 외야플라이와 김선빈의 진루타로 2점을 더 뽑았다. KIA는 계속되는 2사 1, 3루의 득점 기회에서 나지완의 1타점 적시타까지 터지며 1점을 더 추가, 점수를 5-0으로 만들고 경기의 분위기를 가져갔다.

5회초 KIA는 나지완의 2루타와 이어 타석에 들어선 김상현의 1타점 적시타로 1점을 더 뽑고 점수를 6점차까지 벌렸다.

두산은 KIA의 선발 서재응에게 5회까지 꽁꽁 묶이며 타선이 침묵했지만 6회말 반격을 시작했다. 두산의 선두타자 오재원의 안타와 이어 김현수의 1타점 2루타로 1점을 만회한 두산은 최준석의 1타점 2루타가 연이어 터지며 점수를 4점차로 좁혔다.

두산은 경기후반 양현과 김강률을 마운드에 올리며 KIA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고 마지막 9회말 공격을 맞았다. 두산은 KIA의 마무리 한기주를 상대로 2사후 이종욱과 손시헌이 연속 안타를 치며 KIA를 압박했고 이어 이원석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점수를 3점차까지 좁히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두산은 임재철이 유격수 땅볼을 치며 더 이상 점수를 뽑지 못하고 결국 KIA가 두산에 6-3 승리를 거뒀다.

KIA의 선발 서재응은 5.1이닝 7피안타 2실점하며 5연패에 빠진 팀을 구해냈고, 두산의 선발 김성배는 1.1이닝 5피안타 5실점(4자책)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
승 : 서재응 시즌 8승(8패)
패 : 김성배 시즌 5패(1승)

박수민 기자 / psm919@onstn.com
Copyright ⓒ ON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