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원정도박 혐의' 승리, 구속영장 또 기각…왜?
'성매매 알선·원정도박 혐의' 승리, 구속영장 또 기각…왜?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에서 나오는 승리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에서 나오는 승리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해외 원정도박과 성매매 알선 혐의 등을 받는 승리가 다시 한번 구속 위기에서 벗어났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승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쳤다. 송 판사는 “구속 사유와 구속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했다. 이어 “소명되는 범죄 혐의의 내용과 일부 범죄혐의에 관한 피의자의 역할, 관여 정도 및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승리는 지난해 5월에도 구속 갈림길에 섰으나 당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바 있다. 이후 승리는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아왔다.

경찰에 사건을 송치받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보강 수사를 거친 후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추가해 재차 승리의 신병확보에 나섰지만 결국 이번에도 법원은 영자을 기각했다.

승리는 13일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국민들께 한 말씀 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잠시 발검음을 멈추고 가볍게 고개를 숙이기도 했지만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법정에 들어갔다.

심사는 오후 1시쯤 끝난 가운데 다시 모습을 드러낸 승리는 취재진의 물음에 역시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그는 준비된 호송차를 타고 대기 장소인 서울구치소로 향했다.

검찰은 앞으로 승리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한 뒤 재판에 넘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