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전설 절친 특집…안정환, 신태용 등장에 '버선발 마중'
'뭉쳐야 찬다' 전설 절친 특집…안정환, 신태용 등장에 '버선발 마중'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JTBC ‘뭉쳐야 찬다’에 전설들의 ‘전설급’ 절친이 모인다.

8일 밤 9시에 방송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감독 안정환이 전설들의 기 살리기 프로젝트를 준비한다. 전설들의 절친들을 초대해 ‘어쩌다FC’와 대결을 펼치는 특별 친선전으로 재미는 물론 1승까지 노리는 것.

뜻밖의 인간관계 테스트(?)가 된 친구 섭외 결과 ‘전(前) 축구 국가대표 감독’ 신태용이 첫 번째로 등장해 현장을 놀라게 한다. 직속 후배인 감독 안정환은 버선발로 뛰쳐나가 그를 맞이했다고. 이어 ‘특급 좌완 투수’ 봉중근,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유도 메달리스트’ 조준호로 전설 옆에 또 전설이 자리한 어벤져스 팀이 만들어져 위기감을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요즘 최고의 주가를 달리는 대세 장성규를 비롯해 배우 라인 박준규, 최성원, ‘맛을 아는 녀석’ 문세윤, ‘세리에 D리그 출신’의 실력자 알베르토 몬디와 ‘E-스포츠계 황제’ 임요환까지 의외의 인맥이 총출동한다.

특히 장성규는 “‘선넘규’ 캐릭터는 메이드 바이 정형돈이다”라고 뜻밖의 친분을 드러내는가 하면 문세윤은 섭외 단계부터 “‘뭉쳐서 구워먹자’ 하는 날이야?”라고 반색했다고 해 예측불가 재미를 예고한다.

이렇듯 각계각층에서 온 ‘전설급’ 친구들이 모두 모여 ‘어쩌다FC’와의 팽팽한 축구 대결을 예고하는 가운데 먼저 몸풀기 족구 대결로 기선 제압에 나선다. 과연 어느 팀이 선(先)승을 가져갔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원조 전설 ‘어쩌다FC’와 새로운 전설들이 뭉친 절친들이 벌이는 세기의 족구 대결은 오는 이날 방송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