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정인선, 장염도 잊게한 '청국장 먹방' 투혼
'골목식당' 정인선, 장염도 잊게한 '청국장 먹방' 투혼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골목식당' 정인선이 '청국장 먹방' 투혼을 펼쳤다.

6일 방송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18번째 골목인 ‘정릉 아리랑시장’ 편의 세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조림백반집을 위한 청국장 솔루션을 진행했다. 이를 본 MC 정인선은 촬영 당일 장염에 걸렸음에도 청국장 맛을 보자마자 장염의 아픔도 잊은 채 폭풍 먹방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조림백반집은 청국장 전문점으로 탈바꿈하며 첫 점심 장사를 시작했지만, “청국장은 안 먹는다”며 가게를 나가버리는 손님들이 대거 속출하는 돌발상황을 맞이했다. 이에 사장님은 물론 MC들도 당황해하며 험난한 솔루션 과정을 예고했다.

한편, 백종원의 조언대로 경쟁력 있는 모둠전 구성을 위해 전 투어에 나섰던 지짐이집은 새롭게 연구한 모둠전 메뉴를 공개했다. 백종원은 시식 전, 자매 사장님에게 전 투어 때 다녀온 유명 전집의 모둠전 구성은 어땠는지 물었지만, 자매 사장님은 당황해하며 헷갈려 하는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재차 자매 사장님의 모둠전은 어떠한 경쟁력을 갖고있는지에 대해 물었지만, 이 역시 자매 사장님은 엉뚱한 답변만 늘어놓았다. 결국 백종원은 노력과 절박함이 부족한 자매 사장님에게 “이렇게 하면 망한다”라며 싸늘한 일침을 던졌고, 언니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동생은 “사실 본인과 언니는 맞지 않다”고 밝히며 그간 참아왔던 속마음을 제작진에게 털어놓았다.

이밖에 백종원이 예고했던 ‘함박고수’의 주인공 ‘필동 함박 스테이크집 3인방’이 수제함박집을 전격 방문했다. 3인방은 모자(母子)사장님의 함박 스테이크를 시식하더니, 의미심장한 눈빛을 주고받았고 수제 함박집을 위한 깜짝 특제소스를 공개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