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랭코프 역투+박세혁 만점활약' 두산, 한국시리즈 우승에 -1승 [KS S코어북]
'후랭코프 역투+박세혁 만점활약' 두산, 한국시리즈 우승에 -1승 [KS S코어북]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베어스 박세혁
두산 베어스 박세혁
두산 베어스 박건우
두산 베어스 박건우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두산 베어스가 '강심장' 후랭코프의 완벽투와 이용찬의 역투,  '안방마님' 박세혁의 만점 활약에 힘입어 3연승을 질주했다. 한국시리즈 우승에 단 1승만 남겨두게 됐다.

두산은 2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국시리즈 3차전 원정 맞대결에서 5-0으로 완승을 거두며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선발 세스 후랭코프는 6이닝 동안 투구수 100구, 2피안타 4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를 펼쳐 포스트시즌 통산 2승째를 신고했다. 타선에서는 박건우가 5타수 1안타(홈런) 2타점 1득점,박세혁이 2타수 2안타 2타점 2볼넷 1득점으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팽팽한 흐름을 깬 것은 두산이었다. 3회초 두산은 선두타자 김재호가 상대 선발 제이크 브리검에게 몸에 맞는 볼을 얻어 출루하며 물꼬를 텄다. 이어 박세혁이 우익 선상에 1타점 3루타를 터뜨려 선제점을 뽑아냈고, 계속되는 무사 3루 찬스에서 박건우가 브리검의 초구 148km 투심을 잡아 당겨 투런홈런을 작렬시켜 3-0으로 달아났다.

두산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안타를 때려낸 정수빈이 무리한 베이스 러닝으로 2루에서 아웃, 페르난데스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김재환이 중전 안타를 때려 출루했다. 이후 오재일이 좌중간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때려내 초반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역투를 펼치던 두산의 선발 후랭코프도 한차례 위기를 맞았다. 4회초 서건창과 김하성을 범타로 잡아낸 뒤 이정후에게 좌전 안타를 내준 후랭코프는 급격히 흔들렸다. 후속타자 박병호에 볼넷을 허용했고, 폭투까지 범해 주자를 2, 3루까지 내보냈다. 계속되는 위기에서 샌즈에게도 볼넷을 내준 후랭코프는 2사 만루에서 송성문을 1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힙겹게 이닝을 마감했다.

두산은 4-0으로 앞선 7회초 선발 후랭코프가 박병호에게 안타, 샌즈에게 볼넷을 내준 뒤 무사 1, 2루에서 마운드를 이용찬에게 넘겼다. 바통을 이어받은 이용찬은 후속타자 송성문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만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대타 박동원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낸 뒤 2루 주자 샌즈까지 잡아내며 순식간에 아웃카운트 두 개를 늘렸다. 이후 이지영을 2루수 땅볼로 잡아낸 이용찬은 무실점으로 이닝을 매듭지었다.

추가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굳혔다. 두산은 8회초 선두타자 허경민의 타구에 상대 3루수 송성문이 실책을 범해 루상에 출루했다. 이후 도루 성공과 김재호의 진루타로 만들어진 2사 3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박세혁이 중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5-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두산은 7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이용찬이 9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랐고, 키움 타선을 무실점으로 환벽하게 봉쇄하며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