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패' 장정석 감독 "오주원 대신 조상우 마무리 계획은 없다" [KS S트리밍]
'충격패' 장정석 감독 "오주원 대신 조상우 마무리 계획은 없다" [KS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오주원 대신 조상우 마무리 계획은 없다"

키움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2차전 원정 맞대결에서 9회말 또다시 끝내기 안타를 맞아 5-6으로 충격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키움은 시리즈 2패로 궁지에 몰렸다.

5-3으로 앞선 9회말 키움은 경기를 매듭짓기 위해 마무리 오주원을 투입했다. 그러나 허경민과 대타 오재원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고, 전날의 불안감이 엄습했다. 불을 끄기 위해 한현희를 투입했으나, 김재호에게 적시타를 맞았고 김인태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동점을 헌납했다. 계속해서 흔들린 한현희는 폭투로 주자를 득점권에 내보냈고, 박건우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아 경기를 내줬다.

경기후 키움 장정석 감독은 "잡을 수 있는 경기를 놓쳐서 아쉽다. 어제 오늘 조금은 늦고 빠른 투수 교체가 잘못 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우진이 투입이 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 "어제 오늘 대기를 했는데, 몸이 좋지 못해서 활용하지 못했다"며 "오늘도 연습 때는 괜찮을 것이라 했는데, 몸을 푸는 과정에서 이상 증세를 보여서 투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 휴식을 취해보고 모레도 체크를 해봐야한다. 치료를 계속 받고있는데,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다보니 통증이 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도 키움은 수비 불안이 빌미가 됐다. 장 감독은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시리즈 결정짓는 실수가 아니라 괜찮다고 생각한다. 이제 두 번 졌다. 아직 기회는 남았다. 3차전 준비 잘 하겠다"고 강조했다.

9회말 투수 운영에 대해서는 "이영준은 올릴 생각을 하지 않았다. 오주원이 지속적으로 잘 해줬기 때문에 고민없이 선택을 했다. 상황이 안좋게 흘러갔기 때문에 한현희를 투입했는데, 실패를 했다"고 말했다.

불안한 오주원을 대신해 조상우의 보직 이동은 고려하지 않는 장 감독이다. 그는 "내일 쉬면서 고민을 하겠지만, 조상우를 마무리로 넘길 생각은 없다"며 "다른 선수들을 마무리에 투입할 가능성은 있지만, 조상우를 마무리에 넣을 계획은 없다"고 언급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