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위너 강승윤 ‘YG논란’ “기사 보고 사람들 반응도 봤다” 마음 고생
‘컴백’ 위너 강승윤 ‘YG논란’ “기사 보고 사람들 반응도 봤다” 마음 고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신사)=박재호 기자]

강승윤은 최근 연이어 불거진 ‘YG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23일 서울 강남구 CGV청담씨네시티 M-CUBE에서 위너의 미니3집 '크로스‘(CROSS)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멤버 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김진우가 참석했다.

이날 강승윤은 “사실 그동안 마음고생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저희도 기사도 보고 여러 가지 사람들의 반응을 봤다”며 “다행히 축제와 공연 등 팬 분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계속 있어서 이런 것들로 치유를 받았다. 팬 분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자는 마음으로 버틴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솔로곡 ‘바람’에 대해 강승윤은 “가사는 연인과의 이별 느낌이지만 제가 담고 싶었던 것은 바람에게 떠난 이한테 제 마음을 전해달라는 콘셉트다. 이러 느낌의 메시지가 담겨있다”라고 소개했다.

이번 위너의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SOSO‘를 비롯해 'OMG' '빼입어'(DRESS UP), FLAMENCO, 바람(WIND), 끄덕끄덕(DON'T BE SHY)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한편 위너의 미니 3집 앨범 'CROSS'는 오늘(23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사진=YG 제공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