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한' 염경엽 감독 "내일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 [PO S트리밍]
'간절한' 염경엽 감독 "내일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 [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내일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

SK 염경엽 감독은 1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 3차전 맞대결을 앞두고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고척 키움전을 앞둔 염 감독의 분위기는 무거웠다. 2차전을 마친 뒤 선수들에게 조언을 했냐는 질문에 "무슨 말을 하는 것보다 선수들이 너무 잘 알고 있다. 내가 말하는 것은 부담이 된다. 감독이나 선수나 같은 마음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분위기를 바꾸기 좋은 것은 경기에서 이기는 것이다"며 "이기는 것보다 분위기 반전에 좋은 방법은 없다. 오늘 가장 중요한 것은 선취점을 주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SK는 로맥을 2번에 배치하고, 정의윤을 4번에 기용하는 등 다소 파격적인 선발 라인업을 선보였다. 지난 2차전에서 매우 뛰어난 모습을 보였던 한동민도 과감히 라인업에서 제외했다.

염 감독은 "한동민을 빼는 것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하지만 감이 좋아도 요키시에 상대적으로 잘 맞지 않는다"며 선발에서 제외 시킨 이유를 설명했다. 계속해서 타격 부진을 겪고 있는 최정에 대해서는 "최정의 타순을 조정하는 것은 생각하지 않았다. 최정이 중심을 잡아줘야 경기 내용이 좋아진다. 충분히 선수 스스로 흔들리고 있기 때문에 감독까지 최정을 흔들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염 감독은 "가장 오랫동안 휴식을 취한 선수가 소사다. 오늘 소사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취재진을 향해 "내일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SK 와이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