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김현수, 이겨내지 못한 '가을 야구의 중압감' [준PO S포트라이트]
'침묵' 김현수, 이겨내지 못한 '가을 야구의 중압감' [준PO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김현수
LG 트윈스 김현수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극심한 타격 부진을 겪은 LG 트윈스 김현수가 결국 '가을의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했다.

김현수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홈 맞대결에서 4타수 2안타 1타점의 성적을 거뒀으나, 팀은 5-10으로 역전패를 당하며 가을 야구의 막을 내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준PO에서 12타수 1안타 타율 0.083로 매우 부진하고 있던 김현수는 경기 시작 4시간 전부타 타격감을 끌어 올리기 위해서 타격 연습을 하는 등 노력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다섯 타석 중, 네 타석의 득점권 찬스에서 김현수는 단 한차례의 기회 밖에 살리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0-2로 뒤진 1회말 김현수의 앞에는 2사 3루의 밥상이 차려져 있었다. 김현수는 상대 선발 최원태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터뜨리며 첫 타석에서 기분 좋은 추격의 타점을 생산했다.

그러나 4-2로 역전에 성공한 2회말 1사 만루의 대량 득점 찬스에서 김현수는 바뀐 투수 안우진에게 1루수-포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기록하며, 천금같은 기회를 날려버리고 말았다. 희생플라이조차 생산해내지 못했다.

이어 5-3으로 앞선 4회말 김현수는 2사 2, 3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추격해오는 키움을 상대로 반드시 도망가야 하는 상황에서 김현수는 좌익수 뜬공으로 침묵했다. 5-5로 맞선 6회말 2사 2루의 네 번째 타석에서도 결과는 중견수 뜬공.

5-10으로 패색이 짙은 9회말 다섯 번째 타석에서 선두타자로 나서 우중간에 안타를 때려냈으나, 승패와는 무관했다. 이 안타가 이번 가을 야구의 마지막 안타였다. 결국 경기의 리드를 지키지 못한 LG는 5-10으로 역전패를 당했고, 가을 야구를 끝마치고 말았다.

경기전 류중일 감독은 "내 이미지는 뚝심과 믿음이다. 지금 잠깐 맞지 않는다고 빼는 것은 내 사전에 없다. 김현수가 부진한 것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팀이 바뀐 만큼 잘 해줬으면 좋겠다"며 끝까지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결국 김현수는 가을에 약한 이미지를 스스로 이겨내지 못했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