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안타+승리 견인' 정주현 "3루요? 보고 뛰었죠. 자신 있었어요"[준PO S트리밍]
'2안타+승리 견인' 정주현 "3루요? 보고 뛰었죠. 자신 있었어요"[준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정주현
LG 트윈스 정주현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3루요? 보고 뛰었죠. 자신 있었어요"

정주현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맞대결에 2루수 겸 8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의 맹활약을 펼쳤다.

이날 LG는 4-2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시리즈를 4차전까지 끌고가는데 성공했다.

경기 초반부터 정주현은 맹활약을 펼쳤다. 1회초에는 상대 파울 타구를 잡기 위해 몸을 날리는 허슬 플레이를 펼쳤고, 0-2로 뒤진 4회말 2사 1, 2루의 득점권 찬스에서는 적시타를 때려내며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이어 2-2로 맞선 7회말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바뀐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2루타를 터뜨렸고, 상대 실책을 틈타 3루까지 진루하며 역전 찬스를 만들었다. 이후 오지환의 희생플라이에 홈에 들어오며 기어코 역전을 만들어냈고, 팀은 페게로의 쐐기포 등으로 4-2로 승리했다.

경기후 정주현은 "중요한 경기에서 이겨서 기분 너무 좋다. (고)우석이가 마지막에 너무 잘 던져줘서 이길 수 있었다"며 승리의 소감을 전하면서, 공을 고우석에게 돌렸다.

1회 호수비를 펼치는 과정에서 펜스에 부딪힌 정주현은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사실 아팠는데, 1회였기 때문에 바뀔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고, 참고 뛰었다"면서 "지금은 괜찮다"라며 멋쩍은 미소를 드러냈다.

2개의 안타를 때린 상황에 대해서는 "첫 번째 타구는 타이밍이 늦어서 타구가 먹혔는데 코스가 좋았다. 두 번째 안타는 바깥쪽을 노리고 들어갔는데, 정타가 나왔다"면서 "두 번째 타구는 3루까지 갈 타구는 아니었지만, 샌즈가 공을 찾지 못하는 것을 보고 뛰었다. 자신 있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정주현은 "시즌 때 너무 못하다 보니 위축도 많이 됐었다. 가을 야구가 처음인데 떨리지만 재밌다. 정규 시즌에서 못 했던 것을 다시 열심히 해서 팀이 플레이오프에 올라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